[강원] 국힘 컷오프 후보 줄줄이 무소속 출마...골머리

빅3 춘천·원주·강릉시장 선거 다자구도로... 국힘 공관위 자제 당부

김남권 | 기사입력 2022/05/03 [21:16]

[강원] 국힘 컷오프 후보 줄줄이 무소속 출마...골머리

빅3 춘천·원주·강릉시장 선거 다자구도로... 국힘 공관위 자제 당부

김남권 | 입력 : 2022/05/03 [21:16]

▲ 3일 국민의힘 공관위로부터 컷오프 당한 이광준 전 춘천시장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김남권

 

6.1 지방선거를 앞둔 국민의힘이 춘천·원주·강릉 등 강원지역 빅3 선거구 단체장 선거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예비후보들의 잇따른 무소속 출마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춘천시장 선거 국민의힘 공천에서 컷오프된 이광준 전 춘천시장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8년의 공백을 깨고 시장 선거에 뛰어든 것은 시장을 한 번 더 해보고 싶어서가 아니고 춘천시 행정의 난맥상을 보면서 제가 나서야 이를 바로 잡을 수 있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제33대~34대 춘천시장 시장을 지냈다. 

 

이 전 시장의 무소속 출마로 춘천시장 선거는 국민의힘 공천을 받은 최성현 예비후보와 경선 중인 더불어민주당 육동한-이재수 예비후보 등 3자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거쳐 시장 후보를 최종 확정한다.

 

▲ 김한근 예비후보가 2일 오후 6.1지방선거 강릉시장 선거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김남권

 

컷오프된 김한근 현 강릉시장 역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공관위의 경선 배제 과정과 절차도 합리적이지 못했고, 출마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지난달 21일 경선배제 결정 후 숙고의 시간을 가진 결과, 무소속으로 출마해 제 운명을 강릉시민들께 맡기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의 무소속 출마로 강릉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김우영, 국민의힘 김홍규, 정의당 임명희 등 4자 구도로 대진표가 재배치됐다.

 

원주시장 선거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국민의힘 공관위로부터 컷오프된 이강후 전 국회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원창묵 전 시장의 3선 제한으로 공백이 생긴 원주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구자열 전 강원도지사 비서실장과 국민의힘 원강수 전 강원도의원, 무소속 이강후 후보 등 3자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이처럼 세 지역 모두 보수표 분열로 선거에 어려움이 예상되자 국민의힘 공관위는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공관위는 2일 논평을 통해 "공정한 경선을 통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정하고자 최선을 다했지만, 세상사 늘 그렇듯이 아쉬움이 없을 수는 없다"면서 "원하는 공천 결과를 얻지 못한 분들도 모두 힘 합쳐 같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440년 전통의 강릉 위촌리마을 합동 도배행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