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남대천 물고기 수천마리 집단폐사 논란

김남권 | 기사입력 2022/06/16 [11:26]

강릉 남대천 물고기 수천마리 집단폐사 논란

김남권 | 입력 : 2022/06/16 [11:26]

▲ 강릉 남대천 하구에 물고기 수천여마리가 죽은 채 물위에 떠다니고 있다.     ©

 

지난 14일부터 강원 강릉 남대천에 황어로 추정되는 물고기 수천 마리가 죽은 채 떠다니는 모습이 목격돼 원인을 두고 논란이다. 1km가 넘는 하천 곳곳에서 발견된 물고기들의 몸 크기는 제각각이다. 

 

이를 두고 일부 주민들은 "외부 요인에 의해 물고기가 죽은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강릉시는 황어의 회기 현상으로 인한 자연사로 추정했다.

 

인근 주민 A씨는 "강릉시는 자연사라고 하는데, 황어는 모래가 아닌 상류 자갈밭에 알을 낳는 어종이다. 상류까지 도달하지도 못한 것 같다"면서 "죽은 물고기 중 알을 낳을 수 없는 크기가 아주 작은 것들도 포함된 것으로 보아 외부 요인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 관계자는 "며칠째 죽은 물고기를 수거하는데, 황어가 회기해서 알을 낳은 다음에 자연사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는 유독 죽은 물고기가 많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강릉시, 강릉과학산업진흥원 제9대 원장에 김남수 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