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환경미화원 근무개선 위해' 낮에 쓰레기 수거'

김남권 | 기사입력 2019/01/08 [10:44]

평창군, 환경미화원 근무개선 위해' 낮에 쓰레기 수거'

김남권 | 입력 : 2019/01/08 [10:44]

 

▲ 평창군청 전경     ©김남권

 

평창군이 올해부터 각종 사고의 위험이 큰 환경미화원의 새벽근무를 개선하기 위하여, 환경미화 작업시간을 낮 시간대로 변경 운영한다.

 

 변경 전 근무 시작 시간은 새벽 6시이나, 실제 그보다 이른 새벽4시 이전부터 쓰레기 수거작업을 해온 곳이 적지 않았다.

 

 어두운 새벽은 시야확보가 힘들어 전국적으로 베임·찔림 사고는 물론 운전자가 뒤에서 작업 중이던 환경미화원을 발견하지 못하고 쓰레기 수거차로 치어 사망하거나 일반운전자가 환경미화원을 치어 숨지게 한 사건도 발생한 바 있다. 또한 새벽근무로 피로가 누적되어 생체리듬이 깨지면 위험에 대처하기도 힘든 문제가 있다.

 

 이에 평창군은 환경미화원의 근무시간을 새벽근무에서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로 변경하여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환경미화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안전모와 안전화, 절단방지장갑,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등 안전장비와 근무복을 새로 지급하여 근무 중 안전을 확보하도록 했다.

 

 또한 근골격계 부담작업 유해요인 조사를 통해 작업환경을 확인하고, 개선방안을 컨설팅 받았으며, 연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및 운영방법 개선 용역'을 추진하여 인력 추가배치 및 청소구역 조정, 노후 청소차 신속 교체와 청소차량 영상장치(360° 3D 어라운드 뷰) 확충 장착, 환경미화원 휴게시설 개선공사 등 환경미화원 근무환경을 도모할 계획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 안인석탄화력발전소 공사가 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