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펜션 사고 후 치료받던 마지막 2명 18일 퇴원

한달여 만에 7명 모두 건강하게 치료 마쳐

김남권 | 기사입력 2019/01/18 [16:43]

강릉펜션 사고 후 치료받던 마지막 2명 18일 퇴원

한달여 만에 7명 모두 건강하게 치료 마쳐

김남권 | 입력 : 2019/01/18 [16:43]

 

▲ 18일 오후 강릉 펜션 가수누출사고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서울 대성고 학생 2명이 퇴원 수속을 마친 후 주치의였던 차용성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김남권

 

 

지난해 말 강릉 펜션 가스보일러 일산화탄소 누출사고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서울 대성고 학생 2명이 18일 오후 퇴원 수속을 마친 뒤 귀가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측은 두 학생 모두 지연성 신경학적 합병증 소견은 보이지 않지만, 지속적인 외래를 통해 경과를 살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사고 직후 강릉아산병원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분산 돼 입원 치료를 받던 학생 7명은 모두 건강하게 퇴원했다.

 

지난달 18일 강릉의 한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해 수능을 마치고 여행을 온 서울 대성고 학생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건 직 후 수사를 벌인 경찰은 보일러 시공업자가 마감처리를 부실하게 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와 LPG공급업체가 안일하게 관리·감독해 벌어진 인재로 결론냈다. 
 
한편 18일 강원지방경찰청 강릉펜션사건 수사본부는 무자격 보일러시공업체 대표 A(45)씨, 펜션 운영자 아들 B(44)씨  등 2명을 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한국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 검사원 C(49)씨 등 7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번 사건에서 기소된 9명은 불법 증축 등 건축법 위반 2명을 제외한 7명에 대해 경찰이 적용한 죄명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2019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최문순 강원도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