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광부 관광관계자 강릉컬링센터 시찰

2020 도쿄올림픽 관련, 강릉 올림픽 레거시 활용 관광정책 벤치마킹

최효진 | 기사입력 2019/01/24 [10:11]

일본 관광부 관광관계자 강릉컬링센터 시찰

2020 도쿄올림픽 관련, 강릉 올림픽 레거시 활용 관광정책 벤치마킹

최효진 | 입력 : 2019/01/24 [10:11]

▲ 강릉컬링센터를 시찰하고 있는 일본 국제관광부 관계자     © 강릉시제공

 

1월 23일(수) 일본 관광부 국제관광과에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개최와 연계하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를 개최한 강릉을 방문했다.

 

강릉 컬링센터, 강릉아레나 등 올림픽 레거시를 활용한 강릉시의 관광정책 변화를 벤치마킹했다.

 

올림픽 개최이후 월화거리내 소망트리, 강릉 올림픽 뮤지엄 등을 방문하고 KTX개통 이후 강릉지역의 지역관광 변화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레거시를 활용한 관광연계 방안에 대하여 벤치마킹 및 사후활용 방안협의 등 정보를 공유했다.

 

방문을 마친 후 국제관광과 국제2계장 니헤이 타이치는 “올림픽 컬링장을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체험시설로 활용하는 강릉시의 관광정책이 매우 인상적이며, 강릉의 아름다운 바다와 연계하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라며 감탄했다. 

 

국제관광과 국제1계장 오노데라 미와코는 “KTX와 컬링센터, 아레나의 시민을 위한 수영장 시설과 실내 경기장 전환계획이 고무적이며, 최근 일본내 올림픽에 대한 비판적 시각 설득에 적극 활용 하겠다” 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시의회, 의정세비 모아 산불이재민 성금 기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