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가구당 최대 100만원 지급

경기활성화를 위해 점심시간 대 2시간 주차 허용을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3/19 [22:48]

강릉시,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가구당 최대 100만원 지급

경기활성화를 위해 점심시간 대 2시간 주차 허용을

김남권 | 입력 : 2020/03/19 [22:48]

 

▲ 김한근 강릉시장이 19일 강릉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긴급생활안정자금)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김남권

 

 

강릉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극심한 경영난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 내 소상공인들과 저소득층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기 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19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시에 서비스업이 80%이상 차지하는데 만약 이대로 방치될 경우 강릉의 산업생태계가 붕괴 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긴급 수혈을 하자는 것”이라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지원 규모는 소상공인 1만7천 업소에 170억원(업체당 100만원), 저소득층 1만6천 가구 160억원 (가구당 100만원), 중위소득 2만5천 가구 200억원 (가구당 80만원) 등 모두 530억 원이 소요 될 예정이다.

 

지급대상은 중위소득 100%(의료보험료 납부 기준) 이하 만15세 이상 주민이며, 기초생활수급자 등 기존 수급자는 중복 지급되지 않는다. 재원 조달은 벚꽃축제 취소 등 예산절감액 순세계잉여금과 긴급 조례제정 의원 발의를 통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지방채를 발행해 마련 할 계획이다.

 

다만 지급방식은 현금 지원이 아닌 관 내 시중은행 기프트카드식이며, 카드사용처는 제한적이며 소진 기간은 4월~6월까지다. 김 시장은 “그러나 아직 시의회 의결 절차가 남아있다”면서 “다음주 월요일 상정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17일 전국 광역자치단체로서는 처음으로 저소득층을 포함한 도민 30만명에게 1인당 40만 원의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또 강릉시는 위축된 경기활성화를 위해 점심시간 대 2시간 주차 허용을 늘려 오전 11시에서 오후3시까지 4시간동안 주차단속을 하지 않을 예정이며, 전통시장 옆 남대천 주차장은 24시간 무료 개방한다.

 

장기적인 정책으로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를 확대 해 관광버스 1대 당 임차료 30~35만원을 지원하고, 기업체 보상 MICE(기업회의 유치나 인센티브 관광 등) 관광단 지원을 위해 1인 3만원, 버스 1대당 10만원을 지급 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최근 강릉 코로나19 확진자 신천지 종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김 시장은 “신천지 명단은 예방 역학조사 용으로만 활용하기로 각서를 썼으며 이 기간도 지난 15일자로 모두 끝나서 시 차원에서는 어떠한 답변도 불가능하다”면서 “지금 역학조사단이 GSP등 통신사 추적을 통해 동선을 확인하고 있는 만큼, 조사단 차원에서는 발표가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관종 20/03/21 [12:07] 수정 삭제  
  의회 통과될까?
허허 20/03/21 [13:14] 수정 삭제  
  안되면 개망신이지 김한근이가 이렇게 떠벌려놓고 또 안되면 지난번 마블 사기와 같은 꼴 나는거지 뭐
시의회 20/03/23 [09:20] 수정 삭제  
  시장님 예단해서 제발 앞서 가지마세요 지방채발행 시의회 반대한다고 사전에 이야기 했다는데 뭔일을 그렇게 마구잡이로 하시는지
정시니 20/03/23 [23:09] 수정 삭제  
  시의회 통과 했다는데요?
이슈는 선점하는거고 여론은 만드는거죠..
이번 위기대응은 정부보다도 잘하고 있구만
욕할거리 없나 들여다 보는 분들 넘나 많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민주당 김경수 사전투표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