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문 의장 주재 '정책브리핑', 민주당 보이콧 선언

"수차례 사과 요구에 답하지 않아 참석 명분없다"

김남권 | 기사입력 2020/08/11 [15:26]

강희문 의장 주재 '정책브리핑', 민주당 보이콧 선언

"수차례 사과 요구에 답하지 않아 참석 명분없다"

김남권 | 입력 : 2020/08/11 [15:26]

 

▲ 강릉시의회 제11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무소속 강희문 의원(3선)     ©김남권

 

 
지난 7월 강릉시의회의 후반기 의장단 구성 과정에서 발생한 ‘날치기 의장’ 선출 문제로 시작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계 의원들의 갈등이 좀처럼 해결 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8명은 오는 12일 강희문 의장 주재로 ‘제11대 후반기 강릉시의회 정책 브리핑’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강릉시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2일 강희문 의장 주재로 ‘제11대 후반기 정책 브리핑’ 계획을 알리면서 '배석은 17명의 시의원 전원이 참석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일방적인 발표"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강희문 의장의 공식 사과가 선행되어야 이 문제를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주 민주당 의원들은 강 의장을 불러 이른바 ‘날치기 의장선출’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한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강 의장은 “민주당이 원하는 사과문 내용을 달라”고 했고, 이 후 사과문을 받아본 강 의장은 “내용이 너무 강하다”며 민주당 의원들의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0일 강 의장의 브리핑에 불참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강희문 의장은 보도자료 발표 이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 의원들도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참석해야지요. 아마 참석 할 겁니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데 기자회견 대 사과를 할 생각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럴 생각도 있기는 한데 아직 합의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우리는 지난 중 의장에게 ‘18명의 의장이 되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의장이 받아드리지 않았다”면서 “이런 일방적인 ‘배석’ 발표 자체도 불쾌하다”고 말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바보네 20/08/11 [22:52] 수정 삭제  
  강희문 보기보다 미련한 인간일세 그냥 사과하고 끝내지 똥고집 피우네 , , 의장이 이장처럼 자기편만 데리고 다니는건줄 아는가보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원 동해시 망상동 첫 벼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