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은 포기 못해'?...
동해안에 모인 사람들

각 지자체, 방역 위해 관광명소 차단 나섰지만

김남권 | 기사입력 2021/01/01 [15:46]

'일출은 포기 못해'?...
동해안에 모인 사람들

각 지자체, 방역 위해 관광명소 차단 나섰지만

김남권 | 입력 : 2021/01/01 [15:46]

 

▲ 2021년 드론으로 촬영된 소띠해 경포해변 일출 모습, 우측으로 경포호수가 보인다.   © 김남권



▲ 2021년 새해 첫 날 강릉 경포해변 인공폭포 인근 도로에 일출 관광 차량들이 주차해 있는 모습  © 김남권

 

▲ 2021년 새해 첫 날, 강릉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일출 명소 주차장을 폐쇄했지만, 경포해변 스카이베이 인근 주차장에는 일부 일출 관광객 차량들이 주차한 모습   © 김남권

 

▲ 2021년 속초해변 일출 장면, 해변에는 경찰의 통제로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다.  ©



▲ 2021년 속초해변 일출 장면, 해변에는 경찰의 통제로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다.  ©

 

▲ 매서운 날씨 속에서도 강릉 경포 해변에 배치된 해맞이 단속요원들이 일출 관광객들을 단속 활동을 하고있다  © 강릉시 제공




강원 강릉시를 비롯한 동해안 일출 명소. 각 지자체들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관광객 단속요원과 드론까지 투입하며 적극 차단에 나섰지만, 각 해변 인근 도로엔 일출을 보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2021년 새해 첫 날, 경포해변은 맑은 날씨를 보인 가운데 오전 7시 40분께 일출이 시작됐다. 강릉시는 도로 주차도 금지했지만 경포, 사근진, 강문 등 해변에는 꽤 많은 차량들이 몰렸다.

 

특히 속초나 양양을 잇는 7번 국도에도 많은 일출 관광객 차량들이 몰려 정체를 빚기도 했다.

 

하지만 지자체와 경찰의 통제로 예전처럼 해변에는 직접 들어가지 못한 채 대부분 도로 주차로 일출을 보는 경우가 많았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에이그 21/01/01 [20:15] 수정 삭제  
  그사람들 참.. 뭐가 그리 급해서 일출이 코로나 막아준대?
 
광고
강릉시, 회복·포용·도약 위해 제안제도 확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