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석탄발전소 '안인 어촌계' 400억 보상 최종 타결

양 측 소송 취하... 2주 안에 보상금 지급 마무리 하기로

김남권 | 기사입력 2021/01/15 [15:53]

안인석탄발전소 '안인 어촌계' 400억 보상 최종 타결

양 측 소송 취하... 2주 안에 보상금 지급 마무리 하기로

김남권 | 입력 : 2021/01/15 [15:53]

 

▲ 삼성물산이 시공하고 있는 강릉안인석탄화력발전소 공사 현장   © 홈페이지 캡춰

 

 

강원 강릉 안인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해상 어업권' 보상 갈등이 6여 년 만에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릉안인회력발전소 건설 주체인 강릉에코파워(주)는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고 안인어촌계 해상 어업권 보상안을 가결했다.

이 날 이사회에서는 보상안을 놓고 난항을 겪은끝에, 마을 공동어업권 피해보상액 400억 원으로 최종 통과됐다. 안인어촌계와 에코파워는 다음주 중으로 계약서를 작성한 뒤, 2주 안에 보상금 지급을 마무리 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양 측은 그동안 진행되던 민.형사상 소송 모두를 취하 하기로 협의했다. 

이원규 안인어촌계장은 “오랫동안 이어진 갈등으로 본업을 팽개친 채 너무 힘들었지만, 늦게나마 보상 협상이 마무리되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릉시 강동면 안인리 해안에 들어서는 강릉안인석탄화력발전소는 총 사업비 5조6천억에 발전용량 2,080MW(1,040MW x 2기)을 갖춘 국내 최대 화력발전소로, 오는 22년 6월 1,2호기 준공 예정이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시, 회복·포용·도약 위해 제안제도 확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