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시민건강보호를 위한 금연구역 63개 소 지정

보도자료 | 기사입력 2021/03/04 [09:54]

강릉시, 시민건강보호를 위한 금연구역 63개 소 지정

보도자료 | 입력 : 2021/03/04 [09:54]

▲ 강릉시보건소 전경     ©김남권


 
강릉시는 간접흡연의 유해환경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깨끗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강릉시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 제5조의 규정에 따라 금연구역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시에서 지난 1일 지정한 금연구역은 남산공원, 유천공원, 오솔길공원, 성덕공원 등 도시공원 63개 소로, 향후 지정 장소의 신설·폐쇄 시 금연구역으로 자동 지정되거나 해제된다.

계도 기간은 오는 4월 30일까지이며, 오는 5월 1일부터 금연구역 내에서 흡연하는 사람에게는 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외에 해당 조례로 지정된 금연구역은 '학교보건법'에 따른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중 절대정화구역,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른 버스정류소 및 택시 승차대,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해수욕장 등이 해당한다.

시 관계자는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도시공원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간접흡연으로부터 강릉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해 '청정강릉'을 만들어나가는 데 힘쓰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릉시보건소 건강증진과(033-660-3073)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릉시, 강릉시보건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안인진어촌계 중토위 앞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