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슬럼프' 박형식X박신혜, 일도 사랑도 슬럼프 극복할까?

보도자료 | 기사입력 2024/02/26 [07:58]

'닥터슬럼프' 박형식X박신혜, 일도 사랑도 슬럼프 극복할까?

보도자료 | 입력 : 2024/02/26 [07:58]

▲ [사진제공= SLL·하이지음스튜디오]


[시사줌뉴스=보도자료] ‘닥터슬럼프’ 박형식, 박신혜의 재회 시그널이 포착됐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연출 오현종, 극본 백선우, 제작 SLL·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25일, 여정우(박형식 분)와 남하늘(박신혜 분)의 이별 후 심경 변화가 궁금해지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적막한 수술실과 화려한 클럽의 대비되는 분위기가 눈길을 끄는 동시에, 헤어졌지만 아직 헤어지지 않은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기대를 더한다.

지난 방송에는 여정우와 남하늘의 혼자가 된 일상이 그려졌다. 여정우는 빈대영(윤박 분)의 병원에서 새롭게 일을 시작했고, 남하늘은 그의 허전한 빈자리에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별의 후유증은 생각보다 크고 깊었다.

여정우는 남하늘에게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하늘은 이홍란(공성하 분)에게 여정우가 수술 도중 공황 증세가 나타났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그리고 여정우의 다음 수술에는 남하늘이 깜짝 등장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다시 수술에 집중하는 여정우와 조금 떨어져 지켜보는 남하늘의 모습이 담겨있다.

여정우에게 먼저 이별을 고한 남하늘이 수술실까지 달려온 것은 “언제가 됐든 다시 돌아와”라는 말처럼, 그에게 돌아가기로 마음을 정한 것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여정우가 남하늘이 함께한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두 사람은 평소와 전혀 다른 비주얼로 클럽에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화려한 조명 아래의 닿을 듯 말 듯한 초밀착 모먼트가 심박수를 고조시킨다. 과연 일도 사랑도 슬럼프에 빠진 ‘우늘커플’의 심폐 소생기는 다시 시작될 수 있을까.

오늘(25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여정우, 남하늘의 힐링 로맨스가 재발동한다. 앞선 예고편에서 “내가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데 이유가 있다면 너보다 더 큰 이유는 없어”라는 여정우의 따뜻한 고백과 함께, 입맞춤 1초전이 그려진 만큼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닥터슬럼프’ 제작진은 “여정우가 남하늘을 통해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 ‘우늘커플’의 두 번째 연애가 찾아올지, 여정우와 남하늘의 이별 후 로맨스 향방도 놓치지 말라”고 전했다.

한편,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 10회는 오늘(2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김홍규 강릉시장 '진료공백 장기화 사태' 강릉아산병원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