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가 쓸고 간 빈 집터, 삶의 흔적은 그대로

가옥이 전소된 이재민은 강릉시가 마련한 임시 거쳐로 옮겨

김남권 | 기사입력 2017/05/12 [14:02]

화마가 쓸고 간 빈 집터, 삶의 흔적은 그대로

가옥이 전소된 이재민은 강릉시가 마련한 임시 거쳐로 옮겨

김남권 | 입력 : 2017/05/12 [14:02]

 

▲ 성산면 위촌리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 뒤켠에 위치한 가옥이 지난 6일 발생한 산불로 전소된 모습.     © 김남권

 

 

이 자리에 집이 있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은  남은 잿더미와 주변의 모습이었다.  12일 강원 강릉에서 발생한 산불에서 화재 중심 지역이었던 성산면 위촌리를 찾았다. 이곳에선 안타깝게도 흔적만 남기고 사라진, 가옥 한 채를 마주 할 수 있었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 뒤쪽의 현장에서 작은 규모의 가옥은 비록 전소 돼 잿더미로 변했지만 산불이 나기전까지 누군가 살았던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안타까움을 더 했다.

 

산불이 진화된지 4일이 지난 12일, 마당 한 켠에 일군 고추밭에는 지줏대를 세운 고추 모종들이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자라고 있고, 주택의 뒷 쪽 장독대에는 항아리들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 강릉산불로 전소된 가옥이 삶의 흔적만 남긴 채 덩그러니 남아 안타까움을 더 해주고 있다     © 김남권

 

 

지난 6~8일까지 발생한 강릉 산불로 인한 피해는 산림 57ha, 주택 39동(전파 27동, 반파 1동, 기타 11동)과 37세대 82명(성산면 22세대 47명, 홍제동 15세대 3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재규 강릉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열어
광고
사회/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