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첫 방목된 대관령 한우들

관리자 | 기사입력 2017/06/01 [17:38]

올 첫 방목된 대관령 한우들

관리자 | 입력 : 2017/06/01 [17:38]

 

▲ 겨우 내 실내에서 건초를 먹고 지낸던 한우들이 1일 첫 방목된 날 방목장에서 생초를 뜯으며 여유롭게 거닐고 있다.     © 김남권

 

 

1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는 겨우 내 축사에서 생활하던 한우 250여 마리를 올해 첫 방목했다.

 
이날 방목된 한우 250여 마리는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축사에서 생활하다 6개월여 만에 넓은 초원에서 맘껏 생초를 맛보게 됐다. 농촌징흥청은 200㏊의 초지를 50개 정도로 나눈 뒤 한 곳에서 2-3일씩 머문 뒤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윤환 방복을 실시할 예정이다.

 

농진청은 거세 한우를 생후 8개월에서 생후 16개월까지 방목한 뒤 30개월까지 비육한 결과, 사료비를 1마리당 79만 2300원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 6개월 간 실내에서 생활하디 1일 첫 방목된 날 방목장에서 여유롭게 풀을 뜯고 있다.     © 시사줌뉴스

 

한우연구소 양병철 박사는 전화 통화에서 "보통 11월 말에 축사에 들여보냈다가 5월 말에 방목하는데 올해는 6월 초로 며칠 늦은 편이다"고 말했다. 

 

이어 "방목은 한우에게 단백질, 무기물 등 영양소를 고루 섭취할 수 기회를 제공하지만 일반 축산 농가들은 현실적으로 방목장이 갖춰지지 않은 경우가 많다"면서 "하지만 운동 시설을 갖추면 방목의 효과를 볼수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우 방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강릉ktx열차사고, 승객들 탈출
사회/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