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병희 교육감 '수련원 특혜 이용' 공식 사과
언론 지적 겸허히 받아들인다.
 
김남권 기사입력  2017/09/06 [23:52]

 

▲ 강원도교육청 민병희 교육감     © 김남권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이 교직원들을 위해 건립한 수련원을 이용하면서 특혜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강원도교육청은 6일 "특권을 스스로 내려놓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민 교육감의 특혜 논란에대해 사과하고 "언론의 지적 겸허히 받아들이며, 이번 기회에 교직원수련원 설립 이후 유지해오던 간부 전용실을 일반교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산하 기관인 교직원수련원은 개원 당시부터 수련원 410호와 411호를 원장이 직접 관리하면서 교육감이나 부교육감 등에게 방을 제공해왔다.

 

현행 규정에는 교직원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까지만 수련원을 사용할 수 있지만, 민 교육감은 부인의 지인과 아들의 직장 상사까지에게도 이 전용방을 이용하도록 했다.

 

일반 교직원들은 이 수련원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성수기 때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추첨까지 해야했지만 교육감은 프리패스로 이용 한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그동안 뚜렷한 진보 성향을 보이며 개혁적인 행보를 보여온 민 교육감으로서는 자신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민 교육감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부끄러운 마음으로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고 거듭 사과했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6 [23:52]  최종편집: ⓒ 시사줌뉴스
 
잘한다 17/09/12 [07:14] 수정 삭제  
  민병희 그렇게 남을 후벼파더니 자기 마누라 친구들한테 교원연수원을 공짜로 내줘? 많은 교사들은 예약 엄두도 못내는데 교육감 권력좋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도교육청,민병희 관련기사목록
자유발언대
최명희 시장님은 발전소 찬성하나
음주 몇번씩한 시의원 박건영도
기세남 의원 음주는... 안하나?
권성동씨 최순실과 어떤 관계세요
또 하나의 촛불
광고

2018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유니폼 공개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