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오늘 첫 공판

권성동 측 공판준비기일 통해 혐의 전면 부인

김남권 | 기사입력 2018/11/05 [11:50]

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오늘 첫 공판

권성동 측 공판준비기일 통해 혐의 전면 부인

김남권 | 입력 : 2018/11/05 [11:50]

▲ 권성동 국회의원     ©


 

강원랜드 채용청탁 혐의를 받고있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의 첫 공판이 오후 2시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순형 부장판사)는 오늘 오후 2시 국회의원 지위를 이용해 강원랜드에 지인과 인턴 비서 등을 채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권 의원의 첫 재판을 연다.

 

권 의원이 이 사건으로 포토라인에 서는 것은 지난 7월 구속전 피의자심문 출석 후 4개월만이다. 구속영장 기각 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준비해온 권 의원은 오늘이 첫 정식 재판인 만큼 법정에 직접 출석해야 한다.

 

권 의원은 재선 시절인 지난 2012년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강원랜드에 의원실 인턴 비서와 지인의 자녀 등 16명을 선발해 달라고 청탁했고, 이어 9월엔 "감사원 감사를 신경 써달라"는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청탁을 받고 그 댓가로 자신의 비서관을 경력 직원으로 채용하게 한 혐의(제3뇌물수수)를 받고 있다.

 

또 고교 동창이자 과거 자신의 선거운동을 도와준 다른 김모씨를 강원랜드 사외이사로 지명하도록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도 받고 있다.

 

권 의원 측은 지난달 10월 열린 공판준비기일을 통해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부인하는 입장을 밝혀왔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지난 5월19일 권 의원에 대해 업무방해, 제3자 뇌물수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7월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 외에도 같은 당 염동열 의원과 함께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외압 의혹'을 받았지만,  지난달 10일 무혐의 처분 받았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장애인 이동권 보장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