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근 표 개혁 1호
'민간보조금 삭감' 평가는?

성역 '민간보조금 36개 사업 지원 중단' 개혁 이미지 부각

김남권 | 기사입력 2018/11/26 [12:51]

김한근 표 개혁 1호
'민간보조금 삭감' 평가는?

성역 '민간보조금 36개 사업 지원 중단' 개혁 이미지 부각

김남권 | 입력 : 2018/11/26 [12:51]

▲ 김한근 강릉시장     ©김남권

 
민선 7기 초선인 김한근 강릉시장이 취임 후 첫 개혁 대상으로 지목한 ‘민간보조금사업 재정비’ 사업이 20일 최종 마무리 돼 강릉시의회에 제출된 가운데, 지역 내에서는 김 시장의 이번 결정을 놓고 ‘성공적이다’라는 평가가 ‘즉흥적이었다’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김 시장이 민간보조금 재정비를 통해 얻은 득과 실은?


성역 '민간보조금 36개 사업 지원 중단' 개혁 이미지 부각
즉흥적, 소통부재 한계로 약속한 삭감 규모 절반도 못 미쳐 의미 퇴색

 

”심사 과정에서 시장이 견딜 수 없는 압력과 고통이 있을 수 있겠지만, 어떠한 정치적인 선호와 관계없이 단호하게 집행하겠다“

 

김한근 강릉시장이 지난달 4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 자리에서 ”예산낭비의 대표적인 사례인 ‘민간보조금사업’ 예산을 절반으로 대폭 삭감하겠다“고 밝히며 한 말이다.

 

강릉시는 지난 20일 이런 김 시장의 의지를 반영한 ‘2019년도 당초예산안’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날 김 시장은 ”‘민간보조금 절감예산’을 일자리 창출, 인구 늘리기, 취약계층 지원 등 경기활성화 사업에 전환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삭감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자신이 약속을 지켰음을 알린 것이다.

 

시는 이보다 앞선 지난달 15일 민간보조사업 지원 삭감을 위한 ‘민간보조금 제로베이스 시민위원회’를 구성하고 재심한 결과 36개 사업 4억 2,700만원에 대해 지원중단을, 50개 사업에 대해서는 지원 축소를 결정했다. 전체 삭감규모는 약 18억 원 정도다.

 

아직 시의회 심의 통과라는 변수가 남아있긴 하지만, 이로써 김 시장의 첫 개혁 시도는 비교적 무난하게 마무리 된 듯 보인다. 김 시장 역시 ”시의회에서 원안대로 통과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 시장이 주도한 ‘민간보조금 지원사업 재정비’는 진행과정에서 이해관계 단체들과 강릉시의회, 심지어 공무원 내부에서까지 반발과 불만이 이어지는 등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이런 비판속에서도 ‘개혁 취지와 필요성’은 인정하는 원론적 찬성 분위기가 형성됐고 추진 동력이 됐다.

 

민간행사에 시 예산을 지원하는 ‘민간보조금’ 사업은 과거부터 예산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적돼 왔지만, 선출직 단체장 신분으로 감히(?) 손댈 엄두 조차 못냈다. 대개는 정치적으로 결정되는 경우가 많아 유력인사들이 포진된 이들이 지역 정계에 미치는 영향력 역시 무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강릉시의 내년 민간보조금 당초 예산액은 총 296개 사업에 94억 1천6백만 원으로, 매년 100억 가까운 세금이 민간행사 보조금 명목으로 쓰여지고 있는 것이다. 선출직 단체장 입장에서 선거때마다 표를 좌우 할 수 있는 힘(?)을 가진 단체에 대해 섣부른 예산 삭감이나 중단 선언은 그들을 적으로 등을 돌리게 하는 위험한(?) 일이 될 수 도 있기 때문이다.

 

강릉시 한 관계자는 ”보통 매년 지원하던 예산은 대부분 그대로 진행되는 것이 관례인데, 이것을 끊는다는 것은 반발이 심해서 정말 결정하기 어려운 일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많은 비판속에서도 김 시장의 이번 결정에 대한 긍정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그러나 이런 우호적인 바닥 정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김 시장이 약속한 절감액 규모가 당초 발표한 것에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자 ‘졸속추진’ 비판이 나오면서 그 의미를 퇴색시켰고, 진행과정에서 보인 소통부재 행보 역시 불만의 목소리가 적지않다.

 

김한근 시장은 당시 민간보조금 예산 50% 삭감을 약속했다. 김 시장이 밝힌 강릉시 2019년 민간보조금 당초 예산이 296개 사업에 94억1천6백만 원임 감안하면 그 목표치는 47억 원 정도로 상당한 규모로 예상됐다. 김 시장 역시 ”4년간 100억 가까운 예산 절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막상 ‘민간보조금 제로베이스 시민위원회’ 발표에서는 36개 사업 지원중단을 통해 절감한 금액은 4억 2,700만 원으로 미미한 수준이었다. 당시 강릉시는 예산기획과 자체 심의를 통해 전체적으로는 94억원의 20%인 18억 정도의 보조금을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김 시장은 시민위원회 발표 이후 민간보조금에 대한 직원들의 협조를 당부하면서 삭감액을 20억 원 정도로 낮췄다. 게다가 심사 대상 개수도 당초 296개에서 260개로 줄었다. 강릉시는 이에 대해 스포츠 분야 일부를 묶어서 줄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김 시장은 50% 삭감 공개 약속을 며칠이 지나지 않아 이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20억 원으로 슬그머니 낮춘 셈이다. 실제로는 이보다 적은 18억 원 정도가 삭감됐다. 이 때문에 김 시장이 발표 전 실무진들과 충분한 검토를 거치지 않았거나 ’과대 포장‘ 발표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 시장이 즉흥적으로 발언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김 시장의 예산 삭감 처리과정에서 소통부재에 대한 불만도 이어졌다.

 

특히 예산에 대한 심의·의결권을 갖고 있는 강릉시의회(의장 최선근)의 발발이 컸다. 시의장을 비롯한 일부 시의원들은 ”자격도 없는 민간인들을 데려다 예산 심의를 한다는 것은 시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예산 심의 때 이 부분을 철저히 따지겠다“고 벼르기도 했다.

 

또 예산 중단 결정이 난 행사 주최 단체들 역시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 행사 주최 단체 관계자는 ”매년 지원하던 예산을 갑자기 중단해 황당하다“며 ”지역 시의원들을 찾아가 예산 심사를 통해 원래대로 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실제 강릉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자신의 지역구 내 예산 지원이나 축소 된 행사 단체들이 행사장이나 전화로 항의 하는 바람에 힘들다”며 “시장이 사전에 시의회와 논의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며 소통부재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이 때문에 시의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민간보조금 사업이 강릉시 원안대로 통과 될 것인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불만의 목소리는 강릉시 행사 관련 부서 담당자자들로 부터도 나왔다. 이들은 “비 전문가들이 모여 고작해야 3-4일 동안 전체 예산을 검토하고 관련 부서 담당 계장, 과장을 불러 ‘줄이라’ ‘마라’고 틀에 맞춘 듯 권위적으로 하는 것은 너무 인위적”이라는 것.

 

그러나 이런 우려와 비판 속에서도 김 시장에게 동력을 실어준 것은 ‘개혁취지’에 대한지지 분위기다. 지역 내에서는 이번 민간보조금 예산 재정비 사업에서 가장 큰 의미는 ‘36개 행사에 대한 예산지원 중단 결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초선인 김한근 시장은 이번 민간보조금 재정비에서 비록 ‘절반의 성공’이라는 비판적인 시각이 나오지만 ‘예산 중단’이라는 강수를 자신의 의지로 관철시킴으로써, 대 내·외적으로 개혁 이미지를 부각시키는데는 일단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밑에서17줄 18/11/26 [23:56] 수정 삭제  
  밑에서 17중 강릉시의회 의장은 김한근이가 아니고 최선근입니다. 오타 났습니다.정정하면 좋겠네요.
시사줌뉴스 18/11/27 [06:37] 수정 삭제  
  고맙습니다 수정했습니다. 건강하세요~
시장님 18/11/27 [10:34] 수정 삭제  
  제발 발언좀 신중하게 하시길 당부드립니다. 강릉시내 소문났습니다. 홍준표 같다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ktx열차사고, 승객들 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