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도평가 강릉, 원주, 고성, 횡성군 최하위 등급

삼척시 3년 연속 2등급 유지

김남권 | 기사입력 2018/12/07 [13:31]

청렴도평가 강릉, 원주, 고성, 횡성군 최하위 등급

삼척시 3년 연속 2등급 유지

김남권 | 입력 : 2018/12/07 [13:31]

▲ 강릉시청 전경     ©김남권

 

강원도내 18개 시군 중 동해시와 삼척시, 정선군이 2등급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반면 원주시와 강릉시, 고성군, 횡성군은 최하등급인 5등급으로 불명예를 차지했다.


국민권익위는 지난 5일 전국 612개 공공기관에 대한 청렴도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측정 모형은 내·외부 청렴도를 포함한 설문조사와 정책고객 평가, 부패사건 발생현황 등을 적용해 종합 청렴도를 산출했다.

 

이번 평가에서 강원도는 외부청렴도 3등급, 내부청렴도 2등급, 정책고객평가 3등급으로 종합평가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을 유지했으며, 도내 공직유관단체 중에서는 한국관광공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광해관리공단이 2등급, 대한석탄공사와 강원도개발공사가 각각 3등급을 기록했다.

 
도내 기초자치단체별로는 동해시와 삼척시, 정선군이 2등급으로 가장 높았으며, 특히 삼척시는 최근 3년간 1-2등급 유지하는 기관으로 평가 받았다.

 

이어 3등급에는 춘천시, 양구군, 양양군, 인제군, 철원군, 평창군, 홍천군, 화천군이, 4등급에는 속초시와 태백시, 영월군 등 3개 시·군이, 최하위인 5등급에는 원주시와 강릉시, 고성군, 횡성군이 포함 돼 불명예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해 채용비리 문제로 시끄러웠던 강원랜드는 지난해에 이어 최하위인 5등급을 받았다.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18/12/07 [21:14] 수정 삭제  
  강원랜드와 강릉시가 같은 등급이라니 좀 실망스럽다
그게요 18/12/07 [21:41] 수정 삭제  
  이번 시장 문제가 아니잖아요 최명희 작품이죠
18/12/10 [07:52] 수정 삭제  
  강릉시의 행정이 왜 인근 더작은 지역보다도 낙후됐다는 평가를 받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청렴도가 낮다는것은 불법이 많다는 뜻인데 공무원들이 썩었다는건가? 시장이 썩었다는건가? 시의원 도의원들 수준 이하라는것은 이미 다 아는 사실이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ktx열차사고, 승객들 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