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의회, 화력발전소 유치 가결

- 인근 지역주민 90% 찬성해

박서연 | 기사입력 2012/11/26 [10:55]

강릉시의회, 화력발전소 유치 가결

- 인근 지역주민 90% 찬성해

박서연 | 입력 : 2012/11/26 [10:55]
▲     © 박서연
-굴뚝사업보다 문화적 역사적 접근해야

강릉시의회는 24일 본회의장에서 제2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화력발전소 사업에 찬성 14, 반대 3, 기권 1로 강릉유치 동의안을 가결했다.

동해안 강릉과 동해, 고성, 삼척 등 각 시군에서 화력발전소 건립이 경쟁적으로 추진되면서 환경오염과 지역발전 등을 이유로 찬반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23일 동해시가 최근 인근 주민들의 찬반 서명을 받은 결과 37%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나 화력발전소 유치 신청을 포기했다.

또, 고성군은 군정조정위원회를 열고 추진하던 4,000㎿급 화력발전소 건설을 21일 불허했다. 군은 "동해안 최북단 청정지역에 화력발전소를 건립하는 것은 주민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동해안 지역 주민들의 반응도 각각이어서 “고용창출 등의 제한적인 경제효과보다 청정해역이 오염되는 악영향이 더 클 것”이라는 입장과 “낙후된 지역의 미래를 위해서는 화력발전소 유치가 중요한 사안임에도 주민 설득 없이 섣부르게 결정을 한 것 같다”는 찬반여론이 만만치 않다.

아울러, 강릉시는 민자발전사업 유치계획에 따라 주민동의서를 받은 결과 90% 이상이 찬성했다고 시의회 전체의원간담회를 통해 밝히고, 22일 산업건설위원회의를 통과해 24일 본회의에서 상정 가결됐다.

이날 화력발전소 강릉유치 찬성발언을 한 홍기욱 시의원은 “강릉민자발전유치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지역침체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아야한다.”며, “무엇이 강릉을 위하는 것인지 의회가 합리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반대유치 발언을 한 유현민 시의원은“지금까지 무대접 푸대접 받았는데 지금의 굴뚝사업보다는 이 지역은 현실적으로 화랑도의 훈련 장소 등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높아 전문가 의견과 심도 있는 결과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강릉 화력발전소가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될 경우 예상되는 주민 집단이주 및 보상관계를 비롯해 지역주민 우선채용 등 주민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부분에 대해 관계기관이 적극적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동해안에는 8개 기업이 화력발전소 유치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정부는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오는 25일까지 각 지자체별로 주민동의서와 시의회 동의 의견서 등을 제출 받아 오는 12월 전력수급 계획에 따라 허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서연기자 dorosigs@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ktx열차사고, 승객들 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