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2경기장 관동대로, 후폭풍 우려

- 원주시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어

박서연 | 기사입력 2012/11/26 [10:49]

아이스하키 2경기장 관동대로, 후폭풍 우려

- 원주시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어

박서연 | 입력 : 2012/11/26 [10:49]
▲     © 박서연

 
- 강릉영동대와 강릉원주대도 강력 반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 집행위원회를 열고 아이스하키 제2경기장을  강릉시 관동대로 최종 확정했다.

당초, 아이스하키 2경기장은 여자 경기장으로 강릉영동대학에 건설할 예정이었으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경기장 터가 협소하다고 문제를 제기해 그동안 새로운 부지를 물색해왔다.

이에 따라, 평창조직위는 경기장 유치 의사를 밝힌 강릉원주대와 관동대를 대상으로 경기운영, 건축, 토목, 환경, 교통, 사후관리 등 6개 분야의 전문가 자문회의를 구성, 현지조사 등 심사를 거쳐 이날 무기명 비밀투표에서 과반 이상의 표를 획득 확정됐다.

제2경기장은 5만1900㎡의 부지에 관람석 6000석 규모로 오는 2013년 상반기 설계를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복합형 시민문화체육시설 및 다목적 대학교육시설, 올림픽 아이스하키 기념관 등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그러나, 아이스하키 2경기장의 건립을 놓고 강릉원주대와 관동대학교, 강릉영동대학과의 3파전은 차치하고라도 동계올림픽 분산배치를 요구하며 11만명의 서명부와 궐기대회에서의 삭발식 까지 마다하지 않는 원주시의 대처가 주목되고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경기장 원주유치 범시민 대책위원회는 오늘 23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를 찾아 경기장 재배치를 재차 촉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울러, 범대위는 지난 17일 성명서를 통해 "동계올림픽은 IOC를 위한 것이 아니라 미래 강원도의 균형발전을 위한 것"이라며, "환경올림픽·균형올림픽의 의의와 함께 경기장 재배치 시 발생하는 예산절감 효과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듣고도 IOC가 '불가'라고 했을 리 없다. 조직위와 강원도는 올림픽 유치 당시처럼 진정성을 가지고 IOC를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릉원주대는 “무엇보다도 공정하게 이뤄져야 할 심사항목과 배점의 기준이 전혀 밝혀지지 않은 채 보완항목만 요구한 것도 불투명한 심사기준이다”며 심사일정과 심사항목 등 심사과정이 명확하지 않다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또한, 강릉영동대는 “조직위의 여자 아이스하키장 재배치 시도는 더반의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고 IOC의 경기장 재배치 불가 결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조직위는 부지가 협소하다는 핑계로 일방적인 공문을 보내 경기장 이전을 통보했는데 이는 절차상 심각한 하자를 발생시킨 것”이라고 경기장 재배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청했다.

이와 같이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아이스하키 2경기장의 확정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와 대학들 간의 치열한 경쟁과 신경전이 난무했던 상황이어서, 확정에 따른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는 관련 지자체와 대학들간의 대응이 후폭풍을 몰고 오는 것은 아닌지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

박서연기자 dorosigs@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강릉시 아동학대 예방 시민 인식개선 캠페인

광고
정치/행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