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연탄공장 논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삼보에너지 지역주민과 2차면담 영상
 
김남권 기사입력  2012/12/06 [19:17]

 

강릉시 입암동 연탄공장 건립과 관련하여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거센 가운데, 지난6일 두산동 학동 마을회관에서 반대위원회 주민들과 (주)삼보에너지 실 운영자인 태백 칠표연탄 정연록 대표가 직접 방문하여 합의점 도출을 위한 2차 면담을 갖고 토론을 벌였다.
 
그러나 서로간의 확고한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아무런 소득 없이 끝났다. 한편 이 면담이 끝난 직후 (주)삼보에너지측 핵심 관계자 박모씨는 강릉시에 행정소송을 통하여서라도 연탄공장 건립을 끝까지 추진할 것임을 밝혀 강릉시의 대응이 주목된다.

김남권기자 gorby@naver.com

사실 그대로 진실되게 전달하는 기사를...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12/06 [19:17]  최종편집: ⓒ 시사줌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발언대
[기고]내 일상을 지배하는 건 지
최명희 시장님은 발전소 찬성하나
음주 몇번씩한 시의원 박건영도
기세남 의원 음주는... 안하나?
권성동씨 최순실과 어떤 관계세요
광고

2018화천 산천어축제 막올랐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