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릉시의회, 주문진하수관거사업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이 사업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제안
 
박서연 기사입력  2012/12/31 [09:16]
▲ 강릉시의회 유현민의원     © 박서연

강릉시의회(의장 김화묵)는 28일 제227회 제4차 마지막날 본회의를 열어 유현민(민주통합당) 의원  등 6명의 의원이 발의한 '주문진 하수관거 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에 대한 행정사무조사의건'을 가결하고,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위한 법률 검토에 나섰다. 

이날 유 의원은 행정사무조사 제안설명에서, "GS건설이 강릉 지역과 주문진에 '하수관거 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을 시행하면서 공사구간 내 정화조를 적법하게 폐쇄하지 않았을 뿐만아니라 폐쇄완료 지역에서도 천공 및 불법매립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와 같은 BTL 사업의 전반적인 과정을 검증하기 위해 이번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가 구성되야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유의원은 2008년 5월 감사원이 전국 하수관거정비사업에 대한 감사를 벌여 부실시공과 비리 유착관계 등을 밝히는 과정에서 당시 강릉시 조모씨와 권모씨 등이 시가 사업자에게 지급해야 할 운영비를 최소 25억원 이상 부풀려진 금액으로 실시협약을 체결한 사실이 드러나 감사원으로부터 징계요구 대상이 되는 등 이 사업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제안했다. 
 
강릉시의회의 BTL 사업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해 강릉시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만약 이번 행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천공 및 불법매립 사실이 드러날 경우, GS건설의 하자보수 기간이 오는 2013년 8월까지로 시행업자가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할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주문진 하수관거 BTL 사업의 불법매립을 주장한 (합)동서환경에 따르면, 주문진 관내 총 800기의 정화조 중 50%인 약400기가 이와 같은 천공 및 불법매립 상태라며, 강릉시의회의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통해 낱낱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결국, 강릉시와 GS건설측이 "천공 및 불법매립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 하고 있는 상황에서 강릉시의회가 전면적으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번 사업 조사의 당위성을 강력하게 의지 표명하고 있어 앞으로 주문진하수관거 정비 사업의 투명하고 공정한 조사가 기대되고 있다.
 
박서연기자 dorosigs@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12/31 [09:16]  최종편집: ⓒ 시사줌뉴스
 
슬프다 12/12/31 [22:12] 수정 삭제  
  생선을 고양이에게 맡기면 어떻게 할까?
잘 지킬까?
아님 냉ㄱ큼 먹어 버릴까?
고양이에게도 양심은 있겠지
양심에 시멘트 포장 했으면 --ㅎㅎㅋㅋ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발언대
[기고]내 일상을 지배하는 건 지
최명희 시장님은 발전소 찬성하나
음주 몇번씩한 시의원 박건영도
기세남 의원 음주는... 안하나?
권성동씨 최순실과 어떤 관계세요
광고

2018화천 산천어축제 막올랐다
최근 인기기사